•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나경원, 오늘 ‘조국 퇴진’ 광화문 집회 참석…일반 시민 자격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8.3℃

베이징 12.1℃

자카르타 30.2℃

황교안·나경원, 오늘 ‘조국 퇴진’ 광화문 집회 참석…일반 시민 자격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9.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文정권 규탄하는 황교안-나경원-이학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이학재 의원 등 집회 참가자들이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정재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에 참석한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글날인 오늘 오후 12시부터 광화문에서 애국시민과 함께합니다”라고 적었다.

황 대표는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갑시다”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같은 집회에 참석한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일반 시민 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하며 별도의 공개 발언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화문 집회는 공연과 시민 발언 등으로 이어진 뒤 오후 3시 30분부터 청와대 방면 행진도 계획돼 있다.

이날 집회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총괄대표, 이재오 전 의원이 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도로 열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