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文대통령, 지지율 32.4% 아프게 받아들여야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사설] 文대통령, 지지율 32.4% 아프게 받아들여야

기사승인 2019. 10. 09. 1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내일신문과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9월 26일부터 지난 2일까지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32.4%가 잘한다고 했고 49.3%는 못한다고 했다. 한때 80%에 달했던 지지율의 급격한 추락은 대통령은 물론 정부 여당에 충격일 것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여론조사마다 조금씩 다르다. 지난달 23~24일 중앙일보는 19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창간기획 386 여론조사’를 했는데 지지율이 37.9%였다. 부정적 평가는 52.1%였다.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한 10월 1주차(9월 30일~10월 2일, 4일) 조사는 2007명이 응답했고 긍정평가가 44.4%였다. 부정평가는 52.3%로 취임 후 최고치였다.

취임 초기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80%를 넘나들었다. 문 대통령은 신선한 모습을 보이려 애를 썼고 국민은 환호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탈원전, 최저임금, 주 52시간 근무, 노동편향 정책 등으로 갈등이 커졌고 최근에는 대북문제와 조국 사태를 두고 대립이 격화됐다. 결국 지지율이 뚝 떨어지고 청와대가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여론조사는 설문자의 의도, 설문 방법, 설문 문항, 설문 대상자 등에 따라 결과가 조금씩 다르게 나온다. 이런 변수를 감안하더라도 국정 지지율이 마지노선인 40% 이하로 떨어진 것은 결코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여론조사 방법을 문제 삼을 일은 더더욱 아니다. 어떻게 지지율을 올릴지를 고민해야 한다.

대통령의 30%대 지지율은 국민의 책임이 아니라 대통령과 청와대, 정부·여당의 책임이다. 취임 초기 ‘소통’을 강조했지만,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는 증거일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 기회에 지지율 하락의 원인을 국민의 입장에서 한번 찾아보면 좋겠다. 지지율을 그동안의 ‘국정 운영 성적표’로 본다면 분명 생각나는 게 많을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