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oT기술 적용한 ‘원격 하천관리시스템’ 구축…국토부, 내년 본격 추진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5.4℃

베이징 6.7℃

자카르타 27.4℃

IoT기술 적용한 ‘원격 하천관리시스템’ 구축…국토부, 내년 본격 추진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9. 1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국토부. /아시아투데이 DB
국가하천에 있는 수문 등 배수시설과 하천 수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원격 조작할 수 있도록 IoT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이 추진된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그 동안 배수시설 운영방식은 마을이장 등 인근 지역주민을 민간 수문관리인으로 임명, 민간수문관리인이 직접 현장에서 조작했다.

하지만 수문관리인 고령화, 전문성 부족, 피해 발생 시 불분명한 책임소재, 야간이나 기상악화의 경우 현장출동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위험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

특히 올해는 역대 가장 많은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치는 등 홍수 위험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국토부는 충남 아산시에 약 14억원 규모의 이 같은 시범사업을 진행 중이다.

국토부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200억원이 국회에서 확정되면 10곳 이상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초 지자체에는 종합상황실 구축, 수문 자동화 설비 도입, CCTV·자동 수위계 설치, 수문과 상황실간 통신연결 등 사업 예산과 향후 유지관리비 전액을 국비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광역자치단체와 지방국토관리청 상황실과도 연계해 하천 수위와 배수시설 작동 상태를 함께 모니터링하는 등 하천 홍수 대응을 위한 안전장치 강화도 병행한다.

이를 위해 이달부터 가운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한 뒤 12월 최종 선정하는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대상 선정에는 배수시설 노후도 등 사업 타당성, 최근 침수피해 사례 등 사업 시급성, 지방하천 내 배수시설의 지자체 투자의지 등을 중점 반영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국가하천 내 4000여개의 배수시설을 모두 원격화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홍수·침수 피해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