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만 내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 ‘레넌 벽’ 훼손한 중국인, 강제 출경조치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5.4℃

베이징 6.7℃

자카르타 27.4℃

대만 내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 ‘레넌 벽’ 훼손한 중국인, 강제 출경조치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9.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Hong Kong Protests <YONHAP NO-4316> (AP)
사진=AP, 연합
대만에서 ‘레논 장벽’을 훼손해 논란을 일으킨 중국인이 강제 출경됐다. ‘레논 장벽(Lennon wall)’은 홍콩의 민주주의 운동가들이 도시 전역에 민주화 요구를 지지하는 의견을 포스트잇·슬로건·포스터 등에 써 붙인 벽을 의미하는데, 대만의 대부분의 대학교에서도 레논 장벽을 마련해 둔 상태다.

스트레이츠타임스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대만대학교 내 제1 학생회관에 설치된 레넌 벽을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중국인 리샤오둥(李紹東)이 8일 저녁 대만에서 강제 출경됐다. 리샤오둥은 타오위안(桃園) 국제공항을 거쳐 저녁 9시경 대만을 떠났다. 그는 당시 공항에 도착해 있던 언론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홍콩 시위와 관련해 대만에서 강제로 추경된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샤오둥은 향후 5년간 대만 방문이 금지됐다. 대만 이민국은 이번 강제 출경과 관련해 성명을 발표하고 “우리 정부는 악의적인 의도로 민주주의와 자유를 해치는 불법 행동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