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 파업 종료…노사간 합의 도달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20.1℃

베이징 11.2℃

자카르타 27.4℃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 파업 종료…노사간 합의 도달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9.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09152757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의 파업이 노사합의 체결로 종료됐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를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은 노조와 이날 오후 1시 2019년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이에따라 비상수송대책은 전면 해제되며 이후 9호선 2·3단계 구간은 평소대로 운행된다.

노조는 사측과 약 4개월에 걸친 교섭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해 7일 오전 5시30분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파업 후에도 노사 양측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린 임금 및 단체교섭 제18차 회의에서 임금 및 단체협약 관련 주요쟁점사항에 대해 합의점을 찾았다.

이들은 올해 임금을 지난해 기본급의 5.7%(2019년도 선인상분 별도) 인상하고 3개월 단위의 탄력적 근무제 서면합의 및 근무환경 개선 등에 합의했다.

박찬명 공사 9호선운영부문장은 “노동조합의 파업으로 인해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면서 “앞으로도 시민 여러분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 9호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