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광훈 “총선 승리로 대한민국 바로 세우자”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0.1℃

베이징 9.7℃

자카르타 27.4℃

전광훈 “총선 승리로 대한민국 바로 세우자”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9. 1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광훈 "3개월전 대한민국 망한다는 하나님 음성들어"…"총선 전까지 각계각층 하나돼야"
전광훈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주형 기자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전 목사는 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 집회에서 “오늘 모인 인원이 시청 앞을 지나서 500만명을 돌파했고 본 대회는 1000만명을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주사파를 척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집회참가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며 “1400개 시민단체와 학계·종교계 모두 참여했다. 앞으로는 서울역까지, 뒤로는 청와대까지 종로와 서대문이 가득 찼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오늘 하루 애국하면 남은 생애에 영광을 누릴 수 있고 오늘 하루 잠잠하면 영원토록 고통스럽게 살아야 한다”며 “오늘은 대한민국 50만의 주사파 빼고는 다 함께 동의하는 집회”라고 강조했다.

전 목사는 또 “우리 국민이 촛불에 빠져서 나오지 못하고 있다”며 “특히 거짓에 속아 인생을 버리고 있는 대한민국 젊은이들이 불쌍하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3개월 전 기도하다가 대한민국이 망한다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다”며 “이재오 전 의원, 신원식 장군 등 7명의 전문가에게 팩트체크한 결과 한결같이 나라가 망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정치를 하려는 것은 아니고 이 전 의원과 김문수 전 도지사의 부탁으로 다음 해 4월 15일 총선까지는 앞장설 것”이라고 계획을 밝히며 “총선 전까지 모든 시민단체, 모든 정당, 각계각층이 하나가 되어야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전 목사는 “이 흐름에 딴소리를 하는 사람은 문 대통령보다 더 나쁜 사람이고 우파끼리 총질하는 사람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총선에서 승리해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보자”고 말하며 발언을 마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