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이디스코드 “다시 돌아온 레트로, ‘나쁜 여자’와 ‘예뻐예뻐’보다 신나”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4.8℃

베이징 6.8℃

자카르타 26.6℃

레이디스코드 “다시 돌아온 레트로, ‘나쁜 여자’와 ‘예뻐예뻐’보다 신나”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레이디스 코드 /사진=정재훈 기자

 그룹 레이디스 코드(애슐리 소정 주니)가 레트로로 다시 돌아온 소감을 전했다.


레이디스 코드는 10일 서울 마포구 홍대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새 미니앨범 'CODE#03 SET ME FREE'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애슐리는 "코드넘버3로 돌아오게 됐다. 코드넘버1은 '나쁜 여자', 2는 '예뻐예뻐'였는데 6년이나 지나서 세 번째를 발표하게 됐다"라며 "두 번째까지만 하니까 좀 찝찝하더라. 그래서 세번째를 준비하게 됐고 신인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초창기 레이디스 코드의 느낌과 기분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소정은 "빠르고 신나고 재밌는 노래로 다시 돌아오고 싶었다. 많이 기다렸다"라며 "연습하면서 신나고 재밌는 노래라 아티스트도 신나더라. 팬들도 좋아해주실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주니 역시 "'나쁜 여자' '예뻐 예뻐'보다 더 빠르고 신나는 곡이다. 준비하면서 지치고 힘들기도 했지만 몸을 빨리빨리 움직여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하게 되더라. 연습하면서 정말 재밌게 했다"고 말했다.


한편 레이디스 코드의 이번 앨범 'CODE#03 SET ME FREE'는 실력파 프로듀서 원택(1Take), 탁(TAK), 페이퍼플래닛(Paper Planet) 등이 참여했다.


타이틀곡 'SET ME FREE'는 자유로운 분위기의 뉴트로 펑크 곡으로 진부한 일상에서 벗어나 맞이하게 된 완전한 자유와 해방감, 그 안에서 찾게 된 새로운 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외에도 앨범에는 'NEW DAY' 'NEVER ENDING STORY' 'JASMINE' 'FEEDBACK' 등이 담겼다. 10일 오후 6시 발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