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수경찰 새벽 ‘기습’, 獨살해 협박 ‘극우단체’에 전면전 선포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5.4℃

베이징 6.7℃

자카르타 27.4℃

특수경찰 새벽 ‘기습’, 獨살해 협박 ‘극우단체’에 전면전 선포

서주령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장 군인들
무장 경찰들이 차로 이동하고 있다/출처=gettyimagesbank
독일 정부가 극우단체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독일 공영방송 ARD는 9일(현지시간) 요아킴 헤르만 바이에른 내무부 장관이 총 7명의 주요 용의자 신상을 확보했으며 이날 새벽 특수경찰부대를 파견해 6명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뮌헨 고등검찰청과 바이에른 연방범죄수사청은 이날 새벽 튀링겐, 작센안할트, 바덴뷔르템베르크, 바이에른주로 각 지역 특수경찰부대를 파견해 극우단체를 기습했다. 연방범죄수사청 대변인은 협박 메일을 보낸 것으로 파악되는 컴퓨터, 스마트폰, 하드디스크 등의 스토리지를 확보했으며 7가지 ‘물건’을 압수했다고 발표했지만 ‘물건’에 대한 세부 사항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새벽에 시작된 기습 작전과 압수 수색 과정은 오전 중 모두 마무리됐다.

독일 헌법수호청(BfV)의 조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독일의 극우주의자 수는 2만4100명에 달한다. 이는 전년보다 100명이 늘어난 숫자다. 헌법수호청은 이 중 절반이 넘는 1만2700명이 폭력적인 성향을 보이고 있는 걸로 파악하고 있다.

지난 7월 8일부터 23일 사이 친(親)난민파 정치인과 당 본부 및 언론 단체는 총 23건의 극우단체 서명이 들어간 살해 ·테러 협박 이메일을 받았다. 앙켈라 메르켈 총리와 같은 기독민주연합 소속으로 독일 중부 카셀 지역에서 활동하던 발터 뤼브케는 난민 친화적인 정책을 펼치던 중 신나치단체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은 후 6월 2일 자택에서 피살당했다.

6월 중순에는 헨리에테 레케 퀼른 시장과 안드레아스 홀슈타인 알테나 시장이 살해협박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받았다. 꾸준히 친난민정책을 펼쳐온 레케 시장은 이미 2016년 한 차례 극우주의자에게 흉기 피습을 당했으며 알테나 시장 역시 200명의 난민을 수용했다는 이유로 식당에서 흉기로 목이 찔리는 피습을 당한 바 있다.

베를리너 모르겐포스트는 ‘극우세력으로부터 압수한 무기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한층 높아진 극우테러 위험을 시사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경찰이 압수한 총, 칼, 폭발물 등 무기류는 총 1091점이다. 작년에 압수된 676점과 비교했을 때 61%나 늘어난 수량이다.

헤르만 장관은 “극우단체는 위협으로 사람들을 공포에 빠트리고 사회 분란을 조장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국가 강제력을 동원해 이에 맞설 것”이라며 극우주의자들의 살해 및 테러 협박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