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텔레콤, 5G에서도 굳건한 무선 1위 사업자”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7.4℃

베이징 15.3℃

자카르타 31.8℃

“SK텔레콤, 5G에서도 굳건한 무선 1위 사업자”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0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진투자증권은 10일 SK텔레콤에 대해 마케팅비 부담에도 통신 부문 실적에서 선방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0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유진투자증권은 SK텔레콤의 3분기 실적에 대해 매출액 4조5131억원(+7.8% yoy), 영업이익 3230억원(+6.2% yoy)으로, 시장 컨센서스 3260억원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이동통신사업자 중 무선 점유율 1위이며, 배당수익률도 4.3%로(DPS1만원)로 경쟁사 대비 최고 수준”이라며 “5G 시장에서도 가입자 수 기준으로 시장점유율 1위(약 44%, 9월말 기준) 사업자 입지를 견고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자산화하는 일부 마케팅비용의 상각기간은 26개월”이라며 “경쟁사 대비 길기 때문에 분기별 이익 변동폭은 낮다”고 덧붙였다.

한 연구원은 “무선부문의 더딘 이익개선에도 불구하고 비통신부문의 실적 개선이 주목된다”며 “커머스(11번가)는 마케팅 비용 효율화로 흑자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며 물리보안(ADT캡스)은 SK텔레콤 영업망을 통한 가입자 확보로 성장세가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