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대통령·여당 대표·총리까지 조국 수사 방해…조국 방탄단”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8.4℃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6℃

황교안 “대통령·여당 대표·총리까지 조국 수사 방해…조국 방탄단”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법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과 관련해 “한마디로 이 정권은 조국 방탄단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무총리와 여당대표는 물론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조직적, 노골적으로 조국 수사를 방해하는 형국”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그동안 구속심사를 포기하면 100% 구속영장이 발부됐었는데 조국 동생이 유일한 예외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장 기각 판사의 이해 못할 행적들이 논란되면서 법원이 스스로 사법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면서 “결국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사법부 장악·겁박이 이런 비상식적 상황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영장 남발이라면서 법원을 겁박한 직후에 영장이 기각됐다”면서 “이것을 단순 우연이라고 볼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조국 지키기에 매달려 공정과 정의, 대한민국 사법정의까지 짓밟고 무너뜨리면 헌정사의 불행한 사태가 재현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심판이 눈앞 임을 직시하고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며 “즉각 조국을 파면하고 검찰 수사 방해를 중단할 것을 엄중 경고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