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투자일임 앱 ‘핀트’ 누적 일임계약 2000건 돌파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4.8℃

베이징 6.8℃

자카르타 26.6℃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투자일임 앱 ‘핀트’ 누적 일임계약 2000건 돌파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1008_핀트(Fint) 일임계약 체결 계좌 20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은 10일 자사 모바일 서비스 ‘핀트’의 투자일임 계좌가 출시 5개월 만에 2000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제공=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은 투자일임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핀트’(Fint)의 누적 일임계약 체결 수 2000건을 지난 7일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에 따르면 올해 4월 17일 출시한 안드로이드 앱 핀트(Fint)는 7월 iOS버전을 추가로 제공한 이후 총 5개월 만에 2000계약을 넘는 실투자 고객을 유치했다. 실투자 고객 외에도 전체 회원의 절반 이상은 모의투자 기능을 사용하고 있어 무료로 인공지능 기반의 투자일임 서비스를 누리고 있다.

핀트(Fint)는 여러 고객의 투자금을 모아서 운용하는 집합투자인 펀드와는 달리, 개인 맞춤형 운용이 가능한 투자일임을 서비스하는 인공지능 핀테크 앱이다. 온라인 투자일임 계약을 맺고 나면, 고객의 투자성향과 투자방향에 맞춰 개별적으로 투자를 대신해준다. 핀트의 인공지능 아이작은 투자의 판단과 매매, 자산재조정을 자동으로 수행하며, 투자 경험이 부족한 초보자도 손쉽게 글로벌 분산투자를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핀트 서비스 전체 회원의 70% 이상은 20대~40대 초반이다. 실투자 고객의 평균 투자금액은 150만원 가량으로, 적은 금액으로도 가능한 투자일임의 대중화가 이뤄지고 있다. 고액 자산가들 중심의 자산관리 서비스가 소액 투자자에게도 확대 된 것이다.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의 핀트(Fint) 관계자는 “초보 및 소액 투자자들에게 편리한 맞춤형 투자 서비스 환경을 제공해, 건강한 자산배분 투자를 널리 알리고 생활 습관이 될 수 있는 투자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며 “연내 제로페이 및 오픈뱅킹 등을 추가해 핀트 서비스 내에서 개인의 금융생활을 위한 기능을 한 층 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