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탈레반 납치 인도인 인질 3명 추가 석방..남아 있는 3명의 운명은 미정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0.3℃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6℃

탈레반 납치 인도인 인질 3명 추가 석방..남아 있는 3명의 운명은 미정

장민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탈레반 대표단을 환대하고 있는 파키스탄 외무부 장관
10월 3일 파키스탄에서의 회의를 위해 탈레반 대표단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잘메이 할릴자드 아프가니스탄 주재 미국 특사와 탈레반 지도층이 만난 지 일주일 만에 탈레반 테러단체에 납치됐던 인도인 인질 3명이 석방됐다. 하지만 아직 탈레반 캠프에 남아있는 3명의 운명은 정해지지 않았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탈레반 테러단체에 납치됐던 인도인 인질 7명 중 3명이 인질-탈레반 죄수 교환을 통해 풀려났다고 최근 보도했다. 지난 2018년 5월 인도인 기술자 7명은 아프가니스탄 북바그란지역 발전소에서 근무하던 중 인질로 납치됐다. 1명은 2019년 3월 석방됐고 이번에 나머지 6명 가운데 3명이 추가로 풀려났다. 남아 있는 인질 3명의 석방 여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석방된 탈레반 죄수들은 핵심지도부 3명을 포함한 총 11명이다. 핵심 지도부에는 미국 재무부에 의해 ‘특별 지정 글로벌 테러리스트’로 지정됐던 압둘 라시드 발루치가 포함됐다. 그는 국제 마약거래를 통한 탈레반 자금조달 활동 및 자살테러 지시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나머지 2명의 핵심 지도부는 탈레반 정부의 전 지역 단체장인 셰이크 압두르 라힘, 마울라위 압두르 라시드이다. 이들은 아프가니스탄 바그람 미군 공군기지에 구금돼 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인질-죄수 교환에 대해 인도, 미국, 아프가니스탄 정부는 입장을 내놓지 않은 반면 탈레반 정부는 석방된 지도부들이 환대를 받는 동영상 및 사진들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공개했다.

상호 석방 합의에 이르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잘메이 할릴자드 아프가니스탄 주재 미국 특별 사절과 탈레반 대표단과의 협상 결과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 3일 양측은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회동했고 이 때 인질-죄수 교환이 논의됐을 것으로 다수의 매체들은 예상하고 있다. 특히 석방된 압둘 라시드 발루치는 미국이 지정한 특별 지정 글로벌 테러리스트이므로 미국의 허가없이는 석방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