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투협, ‘해외채권 투자분석’ 과정 개설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5.4℃

베이징 6.7℃

자카르타 27.4℃

금투협, ‘해외채권 투자분석’ 과정 개설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10132610
‘해외채권 투자분석’ 커리큘럼 /제공=금투협
한국금융투자협회(이하 금투협) 금융투자교육원은 ‘해외채권 투자분석’ 집합교육과정을 다음달 19일 개설한다.

‘해외채권 투자분석’ 과정은 업계 전문가들의 해외채권 투자사례 교육을 통해 직접투자 포인트 및 마케팅 전략 등을 습득할 수 있는 단기교육과정이다.

금투협은 이 교육과정을 국내 투자기관의 해외채권투자 종사자, 금융투자회사의 해외채권 운용역 등을 대상으로 선진국 채권시장 현황, 이머징 마켓 국가별 채권투자 사례 등을 학습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국내 및 해외채권 투자전략을 활용한 효율적 포트폴리오 구성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교육기간은 11월 19일부터 12월 12일까지 총 8일간 32시간이다.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에서 주 2일(화·목), 야간에 진행된다. 교육생 모집기간은 10일부터 오는 31일까지다.

수강신청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금융투자교육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