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 서울대 국감도 ‘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특혜 공방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0.3℃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6℃

[2019 국감] 서울대 국감도 ‘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특혜 공방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야당 "조국 딸 인턴 기록 신빙성 부족…서울대 공고에도 없어"
여당 "유력 정치인 아들 스펙 만들기에 서울대 교수 동원"
교육위원회
1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등 기관에 대한 감사장 전경/김범주 기자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캠퍼스에서 10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등에 대한 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와 관련한 의혹을 놓고 여야가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과 관련한 신뢰성에 의혹을 제기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나 대표 아들의 연구 포스터 표절 의혹 및 서울대의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을 따져 물었다.

이날 국감장은 여야 의원들이 서울대 측에 자료제출을 요구하며 기싸움을 벌인 탓에 초반부터 긴장감이 맴돌았다. 야당은 조 장관 딸이 받았던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과 관련한 자료 등을 요구한 반면 여당은 나 대표 아들과 연관된 윤모 서울대 교수의 실험실을 어떤 고교생이 사용했는지 등 자료를 요구했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의 딸) 조민씨는 인터넷을 보고 (인권법센터에) 직접 전화를 걸어 지원했다고 하는데,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것을 본 적이 있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조씨가 고등학교 때 인턴을 했다고 기록된 3건의 경우도 일정이 겹치는 부분이 있어 ‘실제 인턴을 했는지’ 여부를 의심해봐야 한다는 것이 전 의원의 주장이다.

이어 전 의원은 “서울대에서 고교생이 인턴을 하는 경우를 본 적이 있느냐”며 “서울대 자료를 보면 공고를 냈다는 내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인권법센터 행정 관련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 나서 올해 초 폐기됐다”며 “다만 고교생은 대상이 아니라고 나와 있지만, 모든 공고가 인터넷에 나오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같은 당 곽상도 위원은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합격한 이후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휴학계를 제출하며 첨부한 병원 진단서가 위조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부산대 의전원 합격자가 발표된 이후 (조씨가) 바로 휴학을 신청했는데, 병원 진단서를 받기까지는 절대적인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진단서라고 볼 수 없다”며 “발급된 진단서에는 (해당 병원의) 워터마크도 없다”고 지적했다.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의 휴직 기간이 문제가 있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오 총장은 ‘앞서 조 장관은 휴직 기간이 3년이 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기준이 무엇이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3년이라는 기간은 전체 (휴직) 기간을 의미하며, 관행이기 때문에 강요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이에 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한국당 나 원내대표 아들을 겨냥한 질문으로 반격에 나섰다. 박 의원은 “유력 정치인 김모군의 스펙 만들기에 서울대 윤모 교수 등이 동원됐다”며 “연구와 관련한 아이디어도 윤 교수에게서 나왔고, 발표된 두 논문을 보면 제목은 한 글자도 틀리지 않고 똑같다”고 지적했다. 김군과 윤 교수 중 한 명이 논문 작성 과정에서 ‘무임승차’를 했다는 취지다.

같은 당 서영교 의원도 “미성년이 서울대 소속이라고 한 것은 옳지 않다”며 “(친분이 있는 나 대표의 부탁이 있었더라도) 국립대 교수가 중립을 지켰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오 총장은 “별도의 독립 기구인 연구진실성위원회를 통해 관련 의혹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