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학도 “로컬크리에이터들 역할 중요…새로운 가치 창출”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3.6℃

자카르타 31.4℃

김학도 “로컬크리에이터들 역할 중요…새로운 가치 창출”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2019년 로컬크리에이터 및 메이커 페스타' 개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11일 “지역으로의 인재유입을 촉진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지역의 골목 상권을 비롯해 지역의 지리·문화·커뮤니티 등을 연결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로컬크리에이터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성수동 에스(S)팩토리에서 열린 ‘2019년 로컬크리에이터(지역의 유산·특성 등에 혁신적인 비즈니스모델을 접목해 창업한 (예비)창업가) 및 메이커 페스타’에서 이같이 밝히며, “중기부도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2020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하는 등 꼼꼼히 챙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메이커스페이스는 국민 누구나 자유롭게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실제 구현해볼 수 있는 기회의 공간이란 점에서 혁신성장의 발판이자 혁신생태계의 허브”라고 했다.

12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지역의 문화유산이나 특성 등 지역의 색과 콘텐츠를 담은 토크콘서트와 강연, 간담회를 비롯해 로컬 창업 이야기, 메이커 스페이스 발대식, 메이커 전시·체험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날 중기부·네이버·롯데AC·GS홈쇼핑·카카오·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 연결과 협력으로 로컬 크리에이터를 발굴·육성하자는 업무협약도 체결됐다.

이번 협약은 중기부가 정책 철학으로 제시한 ‘상생과 공존’과 ‘연결’을 실천하는 자리의 일환으로, 중기부와 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각 지역의 로컬크리에이터를 발굴하고 네이버·롯데AC·GS홈쇼핑·카카오와 같은 플랫폼 비즈니스 대기업이 제품·콘텐츠의 판로확대를 위해 입점교육과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토크콘서트(로컬에 90년생이 온다)에는 ‘90년생이 온다’의 저자 임홍택 작가가 초대됐으며 ‘개나소나 콘서트’ 등 탈물질주의로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온 개그맨 전유성, 서울시 이태원에서 상권의 성장과 가치를 경험한 방송인 홍석천의 강연 등이 열렸다.

행사에 참여한 한 대기업 관계자는 “플랫폼 비즈니스를 갖춘 대기업이 로컬크리에이터와 연결되는 것은 지역, 대기업·로컬크리에이터 모두에게 성공을 안겨 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전국 120여개 메이커스페이스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메이커운동 확산 노력을 다짐하는 퍼포먼스와 함께 우수 성공사례 공유·발전방안 논의 워크숍, 메이커톤, 메이커 토크 콘서트 등도 함께 진행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