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사각지대 살펴야”...철저한 대처 주문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20.3℃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6℃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사각지대 살펴야”...철저한 대처 주문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SF방역 점검하는 이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실에서 열린 범정부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에 사각지대가 있을 수 있다”면서 “바이러스가 다른 지역으로 옮아가지 않도록 철저히 대처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전날(9일) 경기 연천에서 엿새만에 1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다. 결코 긴장을 풀 수 없는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현재 방역 상황에 대해 “지난 2일 파주의 확진 농가는 미등록 잔반급여 농가였다”라면서 “그동안 방역과정을 보면 우리가 놓친 사각지대가 있는 게 아닌가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총리는 “7월부터 잔반을 금지한다고 했는데 누락이 있었다. 다른 곳도 있을 수 있다”면서 “잔반 급여 뿐 아니라 다른 종류의 빈틈도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어떤 허점도 없도록 철저히 살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이 총리는 “경기도 연천에 붙어있는 비무장지대(DMZ)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확인됐다”면서 “인근 지역으로 퍼져나가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대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DMZ 안의 소독과 방역에 철저히 임하고 멧돼지 문제에 대해서 전문가들의 의견을 존중해 대처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런 긴장이 2~3주를 넘어가고 있지만 계속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인력 관리의 효율화를 기하면서도 방역에 틈새가 생기지 않도록 지혜를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 총리는 지방자치단체장들에게 “한국 한돈산업 전체를 위하고 국민들의 불안감을 빨리 해소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 현명한 판단을 하고 신속한 조치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연일 방역에 임하는 한돈농가, 지자체 공무원, 군·경, 방역관계 기관 직원들의 수고가 많다”면서 “이미 피로가 많이 누적됐을텐데 너무 과로하지 않도록 노동강도를 조절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