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정옥 여가부 장관 “복지의 최일선에 서는 작지만 강한 부처 만들 것”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0.3℃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6℃

이정옥 여가부 장관 “복지의 최일선에 서는 작지만 강한 부처 만들 것”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u8u3265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성가족부의 역할과 위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여성가족부 제공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작지만 강한 부처’로서의 여성가족부 위상 제고를 다짐했다.

이 장관은 취임 한 달을 맞아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회부분의 사각지대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이 여가부의 입장”이라며 “정부부처이지만 시민사회와 가장 밀접한 부처라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이 장관은 그러면서도 “여성가족부는 그동안 어떤 부처도 다뤄본 적 없는 사회적 문제에 반응해야 하지만 예산이나 인력 등이 뒷받침되고 있지 않다”며 “위상을 제고하는 게 절박하지만 타 부처와 협력할 수밖에 없다. 협력을 통해 돌봄과 청소년 문제 등을 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사회가 발전하면서 잠자던 목소리가 튀어나오는데 여가부 혼자 감당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타 부처와 협력하면서 여가부가 사회적인 문제를 주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외교·통상 등에서도 여가부가 주도적으로 나설 일이 있다고 이 장관은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에서 여성 인권을 아젠다로 설정하자는 기류가 나타나고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께 이를 얘기하고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여가부가 학교 밖 청소년들의 문제만 다루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이 장관은 “이전까지 학교 밖 위기 청소년들의 직업 교육에 집중했지만 학교 밖 청소년들은 전체 청소년 문제의 지표가 되고 있다”며 “학교 안과 밖을 트자는 얘기를 사회장관회의 등에서 애기해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장관은 여가부의 주요 과제 중 하나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인권평화재단을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관련 법이 발의됐지만 국회에서 계류 중이다. 이 장관은 “한국의 공공외교 역량에 위안부 할머니들의 기여가 높고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유독 인정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 분들이 피해자로 증언을 넘어 전시 성폭력 문제를 공론화하고 국제 규범을 만드는 데 기여했다는 사실을 공인 받도록 재단을 설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장관 취임 이후 ‘돌봄’을 가장 주력할 정책으로 손꼽았다. 이 장관은 “여가부가 복지정책의 최첨단에 있고 소관 복지정책은 토탈서비스개념”이라며 “기능적 전달체계가 아니라 대상 전체를 아우르기 때문에 이 사실을 통해서 국민들에게 먼저 인정 받는 것이 첫 번째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토탈서비스 개념’에 대해 “단순한 육아문제에만 국한하는 것이 아니라 ‘돌봄공동체’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돌봄공동체가 확산돼야 한다”며 “육아나 노인뿐만 아니라 개인이 스스로를 돌보는 것까지 포함한 개념으로, 돌봄 정책을 여가부가 이끌어나가면 담당 공무원들의 자긍심도 높아지고 위상 역시 높아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