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중앙회, ‘제6차 중소기업 4차 산업혁명위원회’ 개최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8℃

베이징 5.8℃

자카르타 27℃

중기중앙회, ‘제6차 중소기업 4차 산업혁명위원회’ 개최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中企 스마트공장 추진현황과 발전방안 논의
중소기업중앙회는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중소기업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개최하고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추진현황과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위원회는 세계 4대 제조강국 도약 목표의 첫 단계인 스마트공장의 구축 현황과 사례를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발제자로 나선 박한구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단장은 “현재 전국적으로 7903개의 스마트공장이 보급됐지만 지식근로자의 경험적 기술이 상품화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제조기업의 스마트공장은 더 확산돼야 한다”며 추진단의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확산 사업 달성 계획 △국제 표준 기반의 스마트공장 표준 모델 개발 △스마트공장의 공급기업 육성계획을 공유했다.

상생형 스마트공장의 대표적인 우수사례 기업인 엄정훈 아이리녹스 대표이사는 “스마트공장 도입으로 설비가동률은 30% 증가, 불량률은 50% 감소하는 성과를 창출해 매년 매출과 일자리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엄 대표는 스마트공장 구축을 직접 진행해본 결과 복잡하고 사용하기 어려운 소프트웨어(S/W)공급이 아니라 사용가능성이 높은 시스템 지원, 통합관리시스템에 제출해야 하는 서류 등 지원절차·수행 프로세스 등의 간소화, 스마트공장 구축 준비 과정부터 발생하는 비용부담을 지원할 수 있는 융자·투자 프로그램 확대, 상생형 스마트공장 참여 기관·기업에 대한 인센티브·세제혜택 확대, 스마트공장 구축완료, 중소기업 근로자에 대한 지원혜택 확대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윤여동 4차산업혁명위원회 공동위원장(한국글로벌헬스케어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소기업의 경영상황 등 현실을 고려한 정책이 부재하다는 업계의 의견이 있는 만큼 DNA(Data·Network·AI), 규제애로, 인재육성 등 4차 산업혁명 주요이슈에 대한 정책과제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했다.

회의가 끝난 이후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중기중앙회, 삼성전자의 ‘자상한 기업 협약식’에 참석했으며 스마트비즈엑스포를 참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