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3당 원내대표 ‘검찰개혁’ 협상, 다음주부터 본격 추진”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4.8℃

베이징 6.8℃

자카르타 26.6℃

이인영 “3당 원내대표 ‘검찰개혁’ 협상, 다음주부터 본격 추진”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1.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검찰개혁과 관련해 “다음 주부터 여야 원내대표 중심으로 교섭단체 3당 간 협상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을 향한 광장의 열망은 이미 국회로 향하기 시작했다”면서 “여야 모든 정당 지도자도 함께 마음을 모아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지만 (패스트트랙 절차에 따른 사법개혁안의 본회의 상정까지) 18일이라는 시간은 여야가 협상하고 합의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라고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민의 명령을 받드는 절박한 마음으로 검찰개혁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이미 입법 준비를 마치고 당내 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국회의원 자녀 전수조사에도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늦어도 다음 주 초에 법안을 제출하고 본격적인 입법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 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이 해당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대한 생각을 묻자 “기사를 불신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오늘 중 사실관계를 파악해 볼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걸 파악 안 해볼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