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롤스로이스모터카, 새로운 아트 프로그램 비전 ‘뮤즈’ 발표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13.3℃

베이징 6.8℃

자카르타 33℃

롤스로이스모터카, 새로운 아트 프로그램 비전 ‘뮤즈’ 발표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useLogo_60lines_bronze_RGB_largeUse_gillSans
롤스로이스모터카는 14일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에서 열린 디지털 아트의 미래에 대한 토론회에서 롤스로이스 아트 프로그램의 두 가지 새로운 비전을 담은 ‘뮤즈’를 발표했다.

롤스로이스 아트 프로그램은 2014년 출범 이래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 활동을 후원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롤스로이스가 이번에 새롭게 발표한 비전 뮤즈는 ‘드림 커미션’과 ‘환희의 여신상 챌린지’라는 두 개의 프로그램을 격년제로 실시된다.

이를 통해 예술가들의 독특한 시각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고객과 현대미술 세계와의 연결고리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드림 커미션은 영상 매체를 발전시킬 수 있는 유의미한 플랫폼을 제공해 신예부터 중간 경력의 전세계 아티스트들의 영상작품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영화, 비디오, 애니메이션, 몰입형 설치 작품, 증강현실, 가상현실 등의 논스크린(고감도의 x선 필름) 포맷으로 제작된 콘텐츠 영상이 지원 대상이다.

아트디렉터로 구성된 5명의 추천단과 미술관 관장들로 구성된 5명의 심사위원단은 2단계의 과정을 통해 후보를 선정하며, 2020년 상반기까지 후보 작가들의 작품을 심사한다. 후보자 중 4 명의 아티스트를 1차로 선발한 후, 2021년 ‘뮤즈’의 협력 기관인 ‘바이엘러 재단’과 ‘서펜타인 갤러리’를 통해 최종 수상자가 공개된다.

환희의 여신상 챌린지 역시 격년으로 진행되며, 모든 롤스로이스의 보닛을 장식한 아이콘 ‘환희의 여신상’을 재해석하는 예술 작업을 아티스트들에게 의뢰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매 회마다 롤스로이스가 선정한 재료를 활용해 소재의 한계에 도전하게 되는데, 제1회 ‘환희의 여신상 챌린지’의 선정 재료는 ‘직물’이다.

건축, 미술, 패션 디자인, 산업 디자인, 공예 분야 등 전 세계 다양한 창작 산업 분야에서 작가를 발탁하며, 2019년 말 선발될 최종 3인은 영국 굿우드의 롤스로이스 본사를 방문해 수공예 장인들과 함께 작품을 완성시켜 나갈 예정이다. 최종 작품은 2020년에 공개된 직후 글로벌 투어에 나선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롤스로이스모터카 최고경영자(CEO)는 “뮤즈는 창조적인 혁신가들과의 교류를 확대할 뿐만 아니라, 동시대 문화 예술에 영원한 자취를 남길 위대한 작품을 탄생시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작품들이 결실을 맺도록 도와 롤스로이스 아트 프로그램의 명맥을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