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조국 사퇴에 “대통령·총리·침문집단 가세해도 국민 못 이겨”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홍준표, 조국 사퇴에 “대통령·총리·침문집단 가세해도 국민 못 이겨”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0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SNS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에 대해 "그들의 비상식적인 진영 논리는 대통령·국무총리·더불어민주당·친문집단까지 가세했어도 국민을 이기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14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국 조국이 사퇴했다. 두 달 동안 한국 사회를 둘로 갈라놓고 버티다가 결국은 사퇴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애초부터 깜이 안 되어 나대면 칼 맞는다고 경고를 했는데도 가족 범죄단이라는 처참한 평가를 받고 결국 사퇴했다"고 강조하며 "조국을 통해 우리 국민들은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좌파들의 민낯을 생생하게 경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 나라 바로 세우기의 출발"이라며 "모두 하나 되어 좌파 정권을 타도해 정상 국가 만들기에 합심하자"라고 촉구했다.

앞서 조국 장관은 이날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라며 전격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달 9일 취임한 지 35일 만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