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MF, 韓 올해 경제성장률 2.0% 전망…“대외여건 악화” 요인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IMF, 韓 올해 경제성장률 2.0% 전망…“대외여건 악화” 요인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MF 10월 세계경제전망 발표
싱가포르·홍콩 수출의존국 큰폭 하향
49017_26184_031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0%로 낮췄다.

IMF는 15일(현지시간) ‘2019년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4월호’를 통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2.0%로 예측했다. 지난 4월에 전망한 경제성장률 2.6%에 비해 0.6%포인트 낮춘 수치다.

IMF는 글로벌 제조업 위축, 미중 무역 갈등 등 대외여건 악화를 요인으로 두고 성장률을 하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clip20191015172254
IMF 세계경제전망./기획쟈정부
다만, IMF는 우리나라가 내년에는 올해보다 높은 2.2%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우리 경제 회복세를 예상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계 경제성장률도 일제히 하향조정했다. 세계 경제전망치는 4월 전망치 대비 0.3%포인트 떨어진 3.0%를 기록했다.

IMF는 한국,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선진국의 성장률 전망은 중국의 경기둔화 및 미·중 무역갈등의 파급효과(spillover)로 하향 조정됐다고 언급했다.

특히 유사한 경제구조(수출 중심)를 가진 독일(0.8→0.5), 싱가포르(2.3→0.5), 홍콩(2.7→0.3) 등도 직전대비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됐다.

주요 선진국별로 보면 미국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2.4%(직전 2.3%)에 그치고, 내년에는 2.1%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유로존 또한 성장률 전망치가 기존 1.3%에서 1.2%로 하향조정됐다. 중국과 일본은 올해 각각 6.1%, 0.9%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