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20 “무역갈등 하방리스크 확대…정책공조 필요”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9℃

베이징 4.1℃

자카르타 32℃

G20 “무역갈등 하방리스크 확대…정책공조 필요”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9. 12: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20재무장관
17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열린 G20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한 각국 대표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제공=기획재정부
주요 20개국(G20) 경제 지도자들이 무역갈등 관련 하방 리스크가 예상보다 확대되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정책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17∼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한 주요국 경제 수장은 무역갈등과 지정학적 이슈가 세계 경제 회복을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무역갈등에 수반되는 불확실성 탓에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투자자의 위험회피 성향은 높아져 금융시장의 불안을 키우는 결과를 낳는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국제통화기금(IMF)은 무역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세계 경제 국내총생산(GDP)이 2020년까지 0.8% 감소하리라는 전망을 하기도 했다.

G20은 무역갈등 등으로 경기침체 가능성이 예상보다 확대됐다고 보고 지속적인 정책 공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회의에서 ‘확장적 폴리시믹스(정책조합)’ 적용과 글로벌 가치사슬 회복을 위한 국제 공조를 제안했다.

홍 부총리는 “세계 경제 공동번영의 토대였던 국제분업체계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국제분업체계의 훼손은 글로벌 투자 위축과 제조업 부진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역갈등이 글로벌 가치사슬에 미치는 영향을 G20 차원에서 심층적으로 분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암호화 자산과 조세회피 대응, 아프리카 개발 지원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우선 리브라로 대표되는 화폐·자산 연동 암호화 자산인 ‘스테이블 코인’에 대해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고 봤다.

G20은 “스테이블 코인이 금융안정과 통화정책, 자금세탁방지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리스크를 야기할 수 있다”며 IMF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등 국제기구에 대응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또 금융안정위원회(FSB)는 내년 7월까지 스테이블 코인 관련 위험을 파악하기 위한 보고서를 작성하기로 했다. 각국은 암호화 자산 전반에 대해 부정적인 목소리를 냈다. 독일은 암호화 자산 통용에 반대하고 정부가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발언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국적 기업의 조세회피 문제를 놓고는 2020년까지 대책을 마련하기로 한 기존의 방침을 재확인하고 1월까지 BEPS(국가 간 소득 이전을 통한 세원 잠식) 관련 기본구성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프리카 지역 민간 인프라 투자 활성화를 위해 ‘아프리카 협약’ 이니셔티브 진행 경과도 점검했다. G20 회원국은 협약의 효과적 이행을 위해 국제기구 간 협력 강화가 필요하다며 관련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차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내년 2월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