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개혁할 것은 검찰 아닌 문재인 정권…가열차게 싸워 끝장내야”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황교안 “개혁할 것은 검찰 아닌 문재인 정권…가열차게 싸워 끝장내야”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9.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연설하는 황교안 대표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 “검찰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면 수사를 중단시키고 사건을 갖고 오라고 할 수 있는 게 공수처법”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반대로 정권 마음에 안 들면 검찰과 경찰이 수사하지 않아도 공수처가 수사해 구속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광화문 집회는 주최 측 추산 10만 명이 참석했다.

그는 “지금 검찰은 일을 잘하고 있다”며 “개혁의 칼끝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황 대표는 “지금 이 나라는 독재의 길을 가고 있다”며 “행정부와 사법부를 장악한 데 이어 입법부도 장악하기 위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선거법 개정안을 올려놓아 민주주의 생존에 관한 문제가 됐다.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계속 싸워야 한다”며 “조국이 사퇴했다고 대통령이 사과했나. 재발 방지를 약속했나. 바뀐 게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우리의 투쟁력을 약화하려는 이간계에 속으면 되겠나. 더 가열차게 싸워 반드시 끝장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연단에 선 황 대표는 “한국당이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기 위해서 목숨을 걸겠다. 앞장서겠다. 모든 것을 다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외치다 목이 쉬기도 했다. 또 황 대표는 “자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살려내라” “폭정을 중단하고 국민들에게 돌아와 국민과 함께하라. 독재는 안된다” 등의 구호를 선창하며 집회 연설을 마무리했다. 집회 후 참석자들은 청와대 인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