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갑질 폭언논란’ 권용원 금투협회장 “모든 잘못 인정…변명 않겠다”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갑질 폭언논란’ 권용원 금투협회장 “모든 잘못 인정…변명 않겠다”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1110229
권용원 금투협 회장이 갑질 녹취록 파문과 관련해 21일 사과문을 통해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제공=금투협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21일 최근 불거진 직원 폭언 논란과 관련에 “모든 잘못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이번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어떤 구차한 변명도 하지 않겠다”며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관계되는 각계각층에 계신 많은 분들의 의견과 뜻을 구해 그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기자 여러분, 여성분들, 협회 직원 및 업계 임직원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앞서 지난 18일 한 언론사가 공개한 녹취록에는 권 회장이 담당 운전기사와 금투협 직원에게 폭언을 퍼붓는 내용이 담겼다.

녹취록에 따르면 권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오늘 새벽 3시까지 술먹으니까 각오하고 오라”고 말했고, 이에 운전기사가 “오늘 애가 생일이라서…”라고 대답하자 “미리 이야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 받는다”고 말했다.

또 회사 임직원과 함께한 술자리에선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식의 발언도 나온다. 권 회장은 “너 뭐 잘못했니 얘한테? 여자를 XXX 임마?”라고 했다.

권 회장은 홍보 담당 직원에게도 “잘못되면 (기자를) 죽여 패버려. 패는 방법을 선배들이 안 가르쳐줬단 말이야. 네가 기자애들 쥐어 패버려”라고 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담당 운전기사에게 여러 차례 직접 사과하신 걸로 안다”며 “거취와 관련해선 확실한 게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