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유승민, 전형적 기회주의자…계파·분열정치 앞세워”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손학규 “유승민, 전형적 기회주의자…계파·분열정치 앞세워”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승민, 소구보수 정치인…당 빨리 나가라"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1일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이 12월 초 탈당과 신당창당 계획을 밝힌 데 대해 “전형적 기회주의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의원은 그동안 계파정치와 분열 정치를 앞세웠고 진보를 배제하고 호남을 배제한 수구보수 정치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하다가 결국 박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면서 “오직 자신이 주인이 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손 대표는 “유 의원이 말하는 젊은이들은 우리가 흔히 얘기하는 똘마니에 불과했다”면서 “당내 젊은 사람들을 앞세워 당 대표를 몰아내려 하고 당권싸움에만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유 의원은 자기가 만든 당 완전히 풍비박산 만들어 놓고 완전히 깨진 뒤에 나갈 생각 하지말고 빨리 나가라”고 요구했다.

또 손 대표는 “유 의원이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것은 한국당에 ‘받아주십시오’라는 몸짓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유 의원은 한국당에 통합을 애걸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황교안 대표와 거래해 한국당으로 돌아갈 궁리만 하는 분들은 하루 빨리 갈 길 가라”고도 했다.

손 대표는 “이제 당을 새롭게 정비하겠다. 최고위원회를 다시 정비해 빨리 총선 기획단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안철수-유승민계와 당내 통합을 외친 문병호 지명직 최고위원에 대해서도 “이제 어느쪽에 설 것인지 분명한 입장을 갖고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자신이 대안정치연대·민주평화당 등과 통합하려한다는 비당권파측 주장에는 “말도 안 되는 헛소리를 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이어 손 대표는 “그런 얘기를 의도적으로 하는 것이야말로 유 의원 본인이 호남배제론자라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