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정부·지자체·교육청 예산 시기 놓치지 않고 집행해야”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홍남기 “정부·지자체·교육청 예산 시기 놓치지 않고 집행해야”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2092555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5차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회의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기획재정부
정부가 어려운 경기에 대응하기 위해 재정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자치단체나 교육청도 이미 확보된 예산을 취지에 맞게 시기를 놓치지 않고 집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경제 상황, 민간투자 추이, 재정 역할 등을 종합해서 감안해 볼 때 4분기 재정 집행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각 부처에서는 올해 소관 예산의 이월·불용이 최소화되도록 직접 집행상황과 집행 현장을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지자체와 교육청의 관심과 도움이 절실하다”면서 “국가 보조사업의 대부분이 지자체 일선 현장에서 이뤄질 뿐만 아니라 지방정부 자체 예산의 규모와 집행도 지역경제 나아가 국가 경제 활력 뒷받침과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자체와 교육청도 4분기 예산집행에 각별한 관심과 점검을 수행해달라”면서 “이런 측면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올해 대비 9.3% 늘린 513조5천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의 국회 심의와 관련, “심의 과정에서 정부 예산안의 취지와 구조, 내용이 최대한 유지되도록 상임위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국회 법안 심사와 관련해서는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은 물론이고 1년간 국회에 계류 중인 데이터 3법만 하더라도 하루하루가 급하다”면서 “그 입법이 늦어질수록 빅데이터 기반 산업발전이 지연됨은 물론 유럽연합(EU) 수출기업들은 EU 고객 정보처리를 위해 막대한 법률비용을 부담하거나 과징금을 납부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각 부처에서는 상임위별로 비쟁점 법안들이 우선 처리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주고, 특히 쟁점법안에 대해서는 정부가 주도적으로 대안을 제시해 조기에 입법화가 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국무회의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 방문으로 홍 부총리가 대신 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