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직 20대 경찰, 경찰청 옥상서 투신…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현직 20대 경찰, 경찰청 옥상서 투신…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2093519
서울 서대문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DB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근무하던 20대 경찰관이 청사 옥상에서 투신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22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29분께 경찰청 소속 정모 경위(29)가 옥상에서 15층 아래로 뛰어내렸다.

앞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9시51분께 ‘남자친구가 자살한다. 평소 우울증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받아 휴대폰을 위치 추적해 정 경위의 소재를 파악했다.

경찰청 옥상에서 정 경위를 발견한 경찰은 대화를 시도했으나 정 경위의 투신을 막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경위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 치료 중이다. 또한 그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정 경위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 등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