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서울시와 예산정책협의…“삶의 질 개선·안전 투자 확충할 것”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7℃

베이징 6.7℃

자카르타 28.8℃

민주당, 서울시와 예산정책협의…“삶의 질 개선·안전 투자 확충할 것”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서울시 경제 파이팅!'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앞줄 왼쪽에서 두번째)와 박원순 서울시장(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서울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국회에서 서울시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미세먼지 저감 대책, 노후 전동차 교체 문제 등 시 현안 관련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러 가지 핵심 철학이 담긴 다양한 사업과 현안을 확인했다”면서 “서울의 크기만큼 하나하나가 무게감 있는 사업이라고 생각하고 잘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시민 안전과 복지, 환경과 직결된 사안들이 시급하다”면서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해결하고 있지만 서울시 예산에도 한계가 있어 국가 차원의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노후된 전동차 교체 문제, 미세먼지 저감 대책 등 서울시의 숙원과제에 대한 국고지원을 약속했다.

이 원내대표는 “서울시민의 안전과 관련해 서울의 역사가 오래된 만큼 각종 시설의 노후화가 진행돼 당장 예산을 투입할 시급한 사업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년 이상 된 노후 전동차, 개통 30년이 경과한 1~4호선의 노후시설 교체는 대형사고 예방을 위해서 꼭 필요한 예산”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도로 함몰 및 침수 예방을 위한 30년 이상 된 노후 불량 하수관로 정비사업도 서둘러야한다”면서 “이런 노후시설의 교체·정비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필요한 국비지원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시장님께서 이미 말씀하셨지만, 하루 1000만명이 이용하는 서울지하철이 다른 지역보다 20% 정도 공기가 안 좋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에서 공기 질의 회복을 위해 총력 대응을 해 오고 있는데 국회에서도 법·제도적 보완과 예산지원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시대적 추세에 따라 보편적 복지, 환경문제 대응 등 세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그에 따른 서울시 재정부담 또한 계속 매년 많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 차원에서 최대한 서울시 예산이 확보돼 문재인정부 주요 가치이기도 한 국민 삶의 질 개선과 안전을 위한 투자를 계속 확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하철 노후시설 개선과 공기 질 개선, 신혼부부 매입 임대주택, 전기차 보급 지원 등의 사업이 지속 확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가 역점을 두어 추진하는 제로페이 사업,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사업 등에 대해 당이 관심을 갖고 시와 함께 머리 맞대고 정책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