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중공업 “오션리그 드릴십 계약해지 수용시 보상범위 협의중”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삼성중공업 “오션리그 드릴십 계약해지 수용시 보상범위 협의중”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3.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23173454
삼성중공업은 23일 오션리그 드릴십 2척 취소 추진 보도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선주사의 선박건조계약 해지 요구를 수용하는 경우 선주사의 보상 범위(건조 중인 선박에 대한 소유권 및 기 지급 대금의 포기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며 “차후 상호간 조건 협의가 완료돼 계약이 해지되는 즉시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24일 “현재 건조 중인 드릴십 2척의 선주사로부터 계약이행 포기 의사를 접수한 바 있다”고 공시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