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화성 8차·10차 증거물서 이춘재 DNA 검출 안 돼”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경찰 “화성 8차·10차 증거물서 이춘재 DNA 검출 안 돼”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4.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성사건
지난달 19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의뢰한 8차와 10차 사건 증거물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6)에 대한 DNA(유전자)를 발견하지 못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4일 언론 브리핑에서 “국과수로부터 ‘화성 8차·10차 사건 증거물에서 이씨의 DNA 정보가 나오지 않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모양(당시 13세)의 집에서 박 양이 성폭행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인근 농기구 공장에서 근무하던 윤모씨(당시 22세)가 범인으로 지목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윤씨는 2010년 모범수로 감형돼 출소한 뒤, 최근 이춘재의 자백으로 자신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한 재심을 준비 중이다.

10차 사건은 1991년 4월3일 화성시 동탄면 반송리 야산에서 권모씨(69)가 하의가 벗겨진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최초 자백 진술 이후 현재까지 자신의 범행에 대해 일관성 있게 진술하고 있다”며 “국과수에서 2차 증거물에 대한 DNA를 감정 중”이라고 밝혔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 9월15일부터 1991년 4월3일까지 경기 화성시 태안읍 반경 2㎞ 안에서 10명의 여성이 살해된 사건이다. 영화 ‘살인의 추억’, 드라마 ‘갑동이’ 등 소재로도 쓰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