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김슬기 등 신개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예고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김슬기 등 신개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예고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30.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자있는 인간들'

 ‘하자있는 인간들’이 시청자들의 잠든 연애세포를 무장해제 시킬 상극 로맨스가 탄생한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 연출 오진석,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어디서도 본적 없었던 각양각색의 매력을 자랑하는 5명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하며 ‘입덕 게이트’를 활짝 열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로맨스의 새 지평을 열 것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연서(주서연 역)부터 안재현(이강우 역), 김슬기(김미경 역), 구원(이민혁 역), 허정민(박현수 역)까지 오합지졸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 이들이 펼쳐나갈 이야기에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완벽하게 상반된 모습을 선보이며 상극 로맨스를 기대케 하는 오연서와 안재현은 극 중 꽃미남 혐오증을 지닌 체육교사 주서연과 외모 강박증에 걸린 재벌 3세 고등학교 이사장 이강우로 분해 티격태격 앙숙 로맨스를 펼친다. 이에 꽃미남 혐오증을 지닌 주서연과 외모 강박증에 걸린 이강우가 어떻게 인연을 맺을지, 두 남녀 사이에 어떤 스토리가 숨겨져 있을지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사고 있다. 


러블리한 외모를 자랑하는 김슬기는 주서연(오연서)의 오랜 친구이자 ‘취집’이 목표인 쿨한 현실주의자 김미경으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과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따스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구원은 주서연을 짝사랑하는 키다리 아저씨이자 다정다감한 성격의 보건교사 이민혁으로 분한다. 그는 주서연의 마음을 흔들며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러브라인을 만들어 나간다고. 이에 주서연, 이강우, 이민혁이 만들어나갈 아슬아슬한 상극 로맨스는 어떤 모습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허정민은 이강우의 친구이자 대한민국 최대 연예기획사의 대표 박현수로 분한다. 귀찮은 일을 만들기 싫어 자신의 직업마저 감추는 철두철미한 인물인 그는 자신과는 반대로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김미경(김슬기)과 뜻밖의 독특한 인연을 이어 나가며 색다른 재미를 안긴다. 


이처럼 ‘하자있는 인간들’은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은 미소를 자아내는 각양각색의 캐릭터들과 ‘덕질’을 자처하게 만드는 매력적인 스토리로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배가 시키고 있다.


한편 동갑내기의 좌충우돌 명랑 쾌활 로맨스로 안방극장 움츠러든 연애세포를 일깨울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