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상중 북한 발사체 도발
2019. 12. 0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4℃

도쿄 2.7℃

베이징 -3.6℃

자카르타 26.6℃

문재인 대통령 상중 북한 발사체 도발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31. 1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합참 "31일 오후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김정은 조의문 전달 다음날 도발로 남북관계 경색 우려
청와대, 정의용 실장 주재 NSC 상임위 도중 보고받고 관련 논의
북한,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 위력시위사격<YONHAP NO-1071>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상 중인 31일 미상의 발사체를 쏘는 초강수 도발을 했다. 특히 이번 발사체 도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친서형식의 조의문을 전달한 지 하루만에 이뤄진 것이어서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북한의 이날 발사체 도발은 김 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내 남측시설 철거 등과 맞물리면서 남측에 대한 강한 불만을 담은 메시지로 읽힌다. 이에 따라 향후 남북관계는 더욱 얼어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북한은 오늘 오후 평안남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이날 발사한 발사체의 기종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한의 발사체 발사 의도 등을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모친상 절차를 마치고 청와대에 복귀한 상태였지만 이 회의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은 정기적으로 NSC상임위가 열리는 날로 정 실장 등 상임위원들은 회의 도중 북한의 미상 발사체 발사에 대해 보고받고 즉석에서 이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2일 이후 거의 한 달만이자 올해 들어 12번째다. 북한은 지난 2일 강원도 원산 북동쪽 17㎞ 해상에서 동쪽으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3형 1발을 발사했다. 당시 미사일의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 ㎞, 거리는 약 450㎞로 탐지됐다.

북한은 지난 9월 10일에도 초대형 방사포로 명명한 단거리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2발 발사했고 이중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김 위원장은 30일 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왔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조의문은 어제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 받았으며 밤늦은 시각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대통령께 직접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