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 아세안 10개국 외교단 초청 간담회 주최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6.9℃

베이징 6.3℃

자카르타 32℃

김현미 국토부 장관, 아세안 10개국 외교단 초청 간담회 주최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8. 1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감사
/송의주 기자 songuijoo@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은 8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아세안 10개국 외교단 초청 간담회를 주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스마트시티 분야협력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라오스, 브루나이, 싱가포르, 태국(대리) 등 8개국 주한대사와 캄보디아, 필리핀 등 2개국의 참사관이 참석했다.

국토부는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로 개최되는 스마트시티 관련 행사인 ‘부산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착공식(11월 24일)’, ‘스마트시티 페어(11월25~27일)’,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장관회의(11월 25일)’를 소개하면서 각국 정상과 장관 등 고위급 관계자를 초청했다.

특히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장관회의에서는 스마트 도시개발, 주택, 안전, 교통, 물관리 등 5개 주요 분야에서 향후 스마트시티 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스마트시티는 전 세계가 주목하는 핵심 성장동력이자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협력 분야인 만큼 향후 스마트시티 건설 경험 및 기술 공유 등 구체적인 후속사업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