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수 설운도 “올해 나이 62세…16살 데뷔해 대스타 됐지만 경제적으로 힘들었다”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가수 설운도 “올해 나이 62세…16살 데뷔해 대스타 됐지만 경제적으로 힘들었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2.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수 설운도 /KBS1 '아침마당'
트로트 가수 설운도가 무명 시절을 회상했다.

1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설운도가 출연했다.

이날 설운도는 대스타였음에도 경제적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설운도는 "지금 가수들은 돈도 많이 벌고 해외까지 진출하고 있지만, 예전에는 그러지 않았다"라며 "당시에는 회사와 계약을 해서 월급을 받았다. 그래서 외향적으로 스타지만 경제적으로는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설운도는 1973년도 16살 나이에 데뷔해 오랜 무명 생활을 겪었다고 밝혔다.

설운도는 "무명 생활을 겪다가 스타가 돼서 월급이 적어도 행복했다. 하지만 스타로서 품위 유지를 해야 하는데 그걸 해결하기는 힘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설운도는 1958년생으로 올해 62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