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일 방문 밀리 미 합참, 지소미아 연장 촉구...방위비 분담금 인상 간접 요구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한일 방문 밀리 미 합참, 지소미아 연장 촉구...방위비 분담금 인상 간접 요구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2. 0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밀리 합참의장 "한미일 분리, 북중에 이익, 한국 지소미아 갱신하길"
"미 일반시민, 부자나라 한일의 자주국방, 주둔 비용 묻는다"
한일 등 동맹에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 간접 요구
USA SYRIA ISIS
마크 밀리 미국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11일 한국이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아울러 밀리 의장은 미국 일반시민들이 주한·주일미군의 비용 문제에 관해 질문한다며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을 간접적으로 요구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에서 두번째)·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네번째)·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위원회(NSC) 보좌관(왼쪽)·마크 밀리 합동참모본부 의장(다섯번째) 등이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백악관 상황실에서 미군 특수부대가 이날 밤 시리아 이들립 지역에서 진행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수괴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에 대한 작전을 지켜보는 모습./사진=백악관 제공 UPI=연합뉴스
마크 밀리 미국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11일 한국이 23일 0시를 기해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아울러 밀리 의장은 미국 일반시민들이 주한·주일미군의 비용 문제에 관해 질문한다며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을 간접적으로 요구했다.

밀리 의장은 이날 일본 도쿄(東京)로 향하는 군용기 내에서 역내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일 삼국의 강력한 군사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그는 “한국을 일본·미국으로부터 분리하는 것은 명백히 중국·북한의 이익이며 세 나라 모두 매우 긴밀하게 동맹을 유지하는 것이 우리의 이익”이라며 한국이 협정을 갱신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들(한·일)이 국가 안보에 관한 한 양국 모두 공통의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들은 해결해야 할 공통의 국가안보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그들은 분리하는 것보다 함께 더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밀리 의장은 또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 “보통의 미국인들은 전진 배치된 주한·주일미군을 보면서 몇몇 근본적인 질문을 한다. 그들이 왜 거기에 필요한가? 얼마나 드는가? 이들(한·일)은 아주 부자 나라인데 왜 스스로 방어할 수 없는가? 이건 전형적 미국인의 질문들”이라고 말했다고 미 국방부가 홈페이지를 통해 전했다.

밀리 의장의 언급은 한·일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등을 ‘부자동맹’이라고 지칭하면서 공동의 안보에 더 공평한 기여를 하도록 동맹에 대한 압박을 지속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인식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밀리 의장은 아시아 순방에 나서는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함께 15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 안보협의회(SCM)에 참석할 예정이다. 에스퍼 장관의 이번 아시아 순방국에 일본은 포함돼 있지 않으며 밀리 의장의 한·일 방문은 지난 9월 30일 취임 후 처음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