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프로듀스X 순위조작 의혹’ 10여명 입건…CJ ENM 고위직 포함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4.4℃

베이징 2.7℃

자카르타 32℃

경찰, ‘프로듀스X 순위조작 의혹’ 10여명 입건…CJ ENM 고위직 포함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2.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22101001972700107321
경찰이 엠넷(Mnet)의 ‘프로듀스 X 101(프듀X)’ 등 오디션 프로그램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관계자 10여명을 입건해 혐의 유무를 확인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5일) 구속된 프듀X 제작진, 기획사 관계자를 포함해 현재까지 10여명이 입건됐다”고 12일 밝혔다.

다만 경찰이 입건한 관계자가 몇 명인지, 어느 정도 직급인지 등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논란이 불거진 프듀X 뿐만 아니라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전반에 걸쳐 투표 조작이 있었는지, 제작진 외에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프듀 101 시즌 1~4 생방송 경연에서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 제작진 2명의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안 PD는 올해 방송된 프듀X(시즌4) 와 지난해 방송된 ‘프로듀스48’(시즌 3) 등 두 시즌에 걸쳐 순위 조작이 있었음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방송 조작 의혹은 지난 7월19일 생방송 경연 당시 데뷔할 것이 유력했던 연습생들이 탈락하고 다른 연습생들이 데뷔 조에 포함되면서 불거졌다.

이후 상위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수가 모두 7494.442의 배수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의혹이 증폭됐다.

이에 시청자들은 안 PD 등 제작진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