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 군 원로 장성들 한미동맹 강화 한 목소리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한미 군 원로 장성들 한미동맹 강화 한 목소리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4. 14: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향군, 존 틸렐리 등 전 연합사령관 초청 안보현안 논의
김진호 회장 "동맹현안 양국 이해와 이익 지키는 선에서 해결돼야"
전 연합사령관 향군 방문1
김진호 대한민국재향군인회장(앞줄 가운데)이 14일 서울 서초구 향군회관을 방문한 존 틸렐리·월터 샤프·제임스 써먼·커티스 스카파로티 전 한미연합사령관, 정승조·이성출·권오성 전 부사령관 등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 회장의 초청으로 이날 향군을 방문한 4명의 전 연합사령관은 김 회장 등과 최근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건한 한미동맹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제공=재향군인회
김진호 대한민국재향군인회장은 14일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방위비 분담금, 전시작전권통제권 전환 등 한미간 안보현안에 대해 “전통적인 한·미동맹과 우호관계 속에서 한국 국민들이 이해할 수 있고, 미국의 국익이 지켜지는 선에서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향군회관을 방문한 존 틸렐리 전 한·미연합군사령관 등 4명의 역대 사령관과 만나 최근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역대 연합사령관 향군 방문에는 월터 샤프, 제임스 서먼, 커티스 스카파로티 전 연합사령관과 정승조, 이성출, 권오성 전 부사령관 등이 함께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중요한 안보 현안으로 떠오른 북한의 비핵화, 지소미아,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나누면서 한결같이 어떠한 경우에도 굳건한 한·미동맹이 유지될 수 있도록 군 원로들이 역할을 해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지소미아에 대해서는 단순한 한·일간의 문제만이 아니며 한·미·일 안보협력체제의 상징으로서 현 정부의 북한 비핵화 정책을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는 원동력일 뿐만 아니라 전시 한국방어계획 상 증원전력 전개(TPFDD)를 위한 긴요한 군사협정이므로 반드시 필요 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향군은 이 자리에서 향군 활동을 소개하고 주한미군전우회(KDVA) 회장인 샤프 전 사령관으로부터 주한미군 전우회 활동에 대해서도 청취했다.

김 회장이 합참의장 당시 연합사령관이었던 틸렐리 전 사령관은 “지난 7월 김 회장이 미국을 방문해 ‘미 참전용사 위로의 밤’을 열어 참전용사들에게 고마움의 뜻을 전하고 향군이 정성스럽게 모은 ‘추모의 벽’ 건립 성금을 전달해 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국내 최대의 안보단체인 향군은 한·미동맹 강화를 3대 안보활동 중점으로 정하고 연합사 등 주한미군부대 위문 및 교류를 활발히 추진해 왔다. 이울러 한·미동맹재단과 함께 주한미군전우회와도 공공외교 차원에서 교류와 협력을 이어가는 등 혈맹으로서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