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 첫 조사서 ‘진술거부권’ 행사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4℃

베이징 4.9℃

자카르타 31.4℃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검찰 첫 조사서 ‘진술거부권’ 행사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4.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1050100051110002620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송의주 기자
자신의 가족들이 연루된 입시비리·사모펀드 비리·학원재단 비리 등 각종 의혹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이 장관직 사퇴 30일 만에 비공개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조 전 장관은 주요 혐의와 관련된 진술을 모두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전 장관의 부인과 친동생, 5촌 조카를 구속한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그가 자신의 지위와 인맥 등을 이용해 불법에 가담했는지 등을 확인한 뒤 신병처리 문제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4일 오전 9시35분부터 변호인 참여 하에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이날 수사팀 검사는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아내의 차명투자 의혹, 자녀의 인턴증명서 발급 의혹 등 주요 의혹들에 대해 캐물었지만 조 전 장관은 대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이 받고 있는 혐의가 적지 않은 만큼 소환조사는 몇 차례 더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이 검찰 조사를 위해 출석한 것은 그가 법무부 장관직 사퇴 의사를 밝힌 지난달 14일 이후 정확히 30일 만이다. 다만 지난달 4일 내려진 윤석열 검찰총장의 공개소환 폐지 지시로 이날 조 전 장관은 검찰청사 지하주차장을 통해 비공개로 출석했다. 전직 법무부 장관으로 ‘공적 인물’로 분류되는 조 전 장관이 공개소환 폐지의 ‘1호 수혜자’가 된 셈이다.

조 전 장관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에 관여하고(공문서 위조·행사) 민정수석 시절 청와대 인근 ATM기를 통해 수천만원을 송금해 부인 정경심씨(57·구속기소)의 차명투자를 도운(금융실명법 위반 및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정씨가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 행위를 하는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법조계에선 검찰의 조 전 장관 기소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다만 검찰이 부인 정씨에 이어 조 전 장관의 구속영장을 청구할지에 대해서는 여러 변수가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엇갈린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