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주실 “과거 유방암 판정…두 딸 외국 거주 중인 동생에 보냈다”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4.4℃

베이징 2.7℃

자카르타 32℃

이주실 “과거 유방암 판정…두 딸 외국 거주 중인 동생에 보냈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5. 2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배우 이주실이 과거를 회상했다.

15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이주실이 출연했다.

이날 이주실은 과거 유방암 판정을 받았던 때를 회상하며 "그때 우리 아이들이 한참 공부할 나이였다. 1993년 당시 두 딸이 정말 어렸다. 그래서 외국에 있는 친정 동생에게 보냈다"고 말했다.

이주실은 "마지막을 향해 가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딸들도 살고, 나도 사는 방법을 모색한 것"이라며 "외국에 나가 있는 딸들을 누군가가 돌봐주는 것처럼 나도 누군가를 위해 그런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북한 청소년들을 돕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주실은 2011년 유방암 완치 판정을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