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그린북, 8개월만에 ‘부진’ 삭제…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 성장 제약”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그린북, 8개월만에 ‘부진’ 삭제…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 성장 제약”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5.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린북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최근 한국 경제에 대해 “생산과 소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수출과 건설투자의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7개월간 이어졌던 ‘부진’ 표현은 삭제됐다.

기획재정부는 15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교역 및 제조업 경기 위축 등으로 세계 경제가 동반 둔화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가 계속되고, 미중 무역협상의 전개 양상과 글로벌 반도체 업황의 회복 시기 관련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올해 남은 기간 이·불용 최소화 등 재정집행과 정책금융, 무역금융 집행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한편, 민간활력을 높여 경기 반등 모멘텀이 마련될 수 있도록 경제활력 제고 과제를 적극 발굴해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 반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그린북에서 ‘부진’이라는 표현을 지난 10월호까지 7개월 연속 썼지만 이번에는 사라졌다. 4∼5월에는 “광공업 생산, 설비투자, 수출이 부진하다”고 했지만 그 후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은 지속하고 있다”고 바꾼 뒤 이번에는 “수출과 건설투자의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했다.

9월 주요 지표를 보면 전월 대비 광공업 생산은 2.0% 증가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은 1.2% 감소하며 전(全)산업 생산이 0.4% 줄었다.

10월 수출은 1년 전보다 14.7% 줄었다. 중국 등 세계 경제 둔화, 반도체 업황 부진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12월 이후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9월 설비투자는 기계류 투자가 증가하면서 전월보다 2.9% 늘었다.

건설기성(불변)은 건축과 토목실적이 줄며 전월보다 2.7% 감소했다. 건설수주, 건축허가면적 감소 등은 향후 건설기성에 부정적 요인이나 내년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정부안) 증가와 아파트 분양물량 증가는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정부는 분석했다.

10월 소비자물가는 0.0%로 보합세를 기록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0.8% 상승했다.

10월 국제유가는 사우디 석유 시설 조기복구에 따른 공급차질 우려 해소와 세계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하락했다.

10월 소비 관련 속보치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1.1% 증가했다. 온라인 매출액(5.4%), 카드 국내승인액(4.6%)도 1년 전보다 증가했다.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도 24.2% 늘었다. 다만 백화점 매출액(-3.7%)과 할인점 매출액(-3.2%)은 감소했다.

10월 취업자 수는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1년 전과 비교해 41만9000명 늘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