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성찬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적 기득권 내려놓겠다”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김성찬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적 기득권 내려놓겠다”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5.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115110943
자유한국당 김성찬 의원이 지난 10월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연합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재선·경남 창원시 진해구)이 15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절박함과 함께 모든 것을 비워야 할 때라는 생각에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길이라 판단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 안보와 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고 사회적 갈등이 최악의 상태인데 이런 상황을 막지 못한 데 대해 조금이라도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며 “저의 이번 결정이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을 위한 치열한 토론과 고민, 행동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나만 옳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상대방의 생각에도 마음의 문을 열고 조금씩 양보하면서 서로 힘을 합쳐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의 시대를 열어가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1954년생인 김 의원은 해군참모총장 출신으로 19대 총선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 내리 재선에 성공했다. 해군참모총장 시절인 2010년 3월과 천안함 피격 사건과 11월 연평도 포격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