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울산·부산서 ‘공수처 저지·의원정수 축소’ 결의대회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한국당, 울산·부산서 ‘공수처 저지·의원정수 축소’ 결의대회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6.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民富論) 후속입법 세미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자유한국당은 16일 오후 울산과 부산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저지와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관철시기이 위한 행보를 이어간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인사들은 이날 오후 3시 울산 남구 대현체육관에서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울산 결의대회를 가진 뒤 부산으로 이동해 오후 5시 부산 진구 중앙대로에서 부산 결의대회를 진행한다.

울산 결의대회에서는 해당 지역을 지역구로 둔 박맹우 사무총장과 울산시당 위원장인 정갑윤 의원이 각각 선거법과 공수처법에 대한 한국당의 입장과 논리를 설명한다.

부산 결의대회에는 부산에 지역구를 둔 장제원 의원과 유기준 의원이 같은 내용으로 강연한다. 장 의원은 정개특위 한국당 간사를, 유 의원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이날 두 행사에서 황 대표는 30분가량 특강을 진행한다.

한국당은 지난 2일을 시작으로 창원·대구·세종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했으며, 11월 말까지 매주 경북, 강원, 호남, 제주 등지에서 전국 순회 결의대회를 이어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