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이든 “북한의 모욕, 영광의 훈장, 내 행정부선 김정은에 러브레터 없을 것”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바이든 “북한의 모욕, 영광의 훈장, 내 행정부선 김정은에 러브레터 없을 것”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1. 17. 0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전 부통령, 북한의 '미친개' 막말에 "영광의 훈장"
"살인적 독재자 김정은, 푸틴과 함께 내가 대통령 되길 원한지 않는 리스트에 추가"
"트럼프, 김정은 대담하게 하고, 동맹 위험에 빠트려"
APTOPIX Election 2020 Joe Biden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이 전날(한국시간) 자신을 ‘미친개’에 빗댄 막말 논평을 낸 데 대해 “나는 그들의 모욕을 영광의 훈장으로 여긴다”고 응수했다. 사진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무역기술대학(LATTC)에게 가진 선거유세에서 지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사진=LA A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북한이 자신을 ‘미친개’에 빗댄 막말 논평을 낸 데 대해 “나는 그들의 모욕을 영광의 훈장으로 여긴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친서 외교’를 벌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대북 외교 관여 정책을 거듭 비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4일(한국시간) ‘미친개는 한시바삐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욕설에 가까운 말 폭탄을 쏟아낸 데 대해 1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인적인 독재자 김정은이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치 전문매체 더 힐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내가 대통령이 되길 원하지 않는 독재자 리스트에 그(김 위원장)를 추가하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바로 옆에”라고 꼬집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한 “바이든 행정부에서는 어떠한 ‘러브 레터’도 없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의 친서 외교를 통해 ‘톱다운 케미’를 과시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하며 자신이 집권할 경우 대북 정책 변화를 예고했다.

그는 “내가 최고사령관이 된다면 나의 적성국들은 미국이 독재자들을 끌어안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며 “트럼프가 해낸 일이라고는 김(위원장)을 대담하게 하고 우리의 동맹들을 위험에 빠트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위원장)은 다른 미국의 적성국들과 마찬가지로 트럼프(대통령)가 재선되는 것을 보고 싶어할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바로 우리가 내년 11월에 그를 이겨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선거캠프 대변인인 앤드루 베이츠도 이날 AP통신에 “불쾌한 독재자들과 이들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이들이 조 바이든을 위협적으로 보고 있다는 게 점점 더 분명해지고 있다”며 “우리 외교 정책의 핵심에 우리의 안보·이익, 그리고 가치를 중심에 두고, 그(바이든 전 부통령)가 첫날에 세계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회복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함께 자신이 대통령이 되길 원하지 않는 독재자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친서 외교’를 통한 북한 비핵화 외교 관여 정책을 비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4일(한국시간) ‘미친개는 한시바삐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욕설에 가까운 말 폭탄을 쏟아낸 데 대해 1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인적인 독재자 김정은이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치 전문매체 더 힐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내가 대통령이 되길 원하지 않는 독재자 리스트에 그(김 위원장)를 추가하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바로 옆에”라고 꼬집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한 “바이든 행정부에서는 어떠한 ‘러브 레터’도 없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과의 친서 외교를 통해 ‘톱다운 케미’를 과시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하며 자신이 집권할 경우 대북 정책 변화를 예고했다.

그는 “내가 최고사령관이 된다면 나의 적성국들은 미국이 독재자들을 끌어안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며 “트럼프가 해낸 일이라고는 김(위원장)을 대담하게 하고 우리의 동맹들을 위험에 빠트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위원장)은 다른 미국의 적성국들과 마찬가지로 트럼프(대통령)가 재선되는 것을 보고 싶어할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바로 우리가 내년 11월에 그를 이겨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선거캠프 대변인인 앤드루 베이츠도 이날 AP통신에 “혐오스러운 독재자들과 이들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이들이 조 바이든을 위협적으로 보고 있다는 게 점점 더 분명해지고 있다”며 “우리 외교 정책의 핵심에 우리의 안보·이익, 그리고 가치를 두고, 그(바이든 전 부통령)가 첫날에 세계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회복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