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별장 성접대’ 김학의 전 차관, 이번주 1심 선고…동영상 의혹 제기 6년만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별장 성접대’ 김학의 전 차관, 이번주 1심 선고…동영상 의혹 제기 6년만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7. 1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중천 1심, '별장 성접대' 공소기각 판결…김 전 차관 선고 영향줄듯
22일 오후 2시 선고공판 진행
영장심사 출석한 김학의 전 차관1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지난 5월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은 총 1억 6천만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정재훈 기자
건설업자 윤중천씨 등으로부터 뇌물과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사법연수원 14기)에 대한 1심 선고가 이번 주 내려진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는 22일 오후 2시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차관의 1심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먼저 가장 논란이 된 이른바 ‘별장 성접대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전 차관인지에 대해 법원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김 전 차관이 2013년 의혹이 불거진 순간부터 단 한 번도 해당 동영상 속 인물을 자신이라고 인정하지 않았음에도 의심의 눈초리가 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 전 차관은 이번 재판 과정에서도 원주 별장에 간 기억조차 없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동영상이라는 지리한 문제 제기로 여기까지 온 것 같다”면서도 “반성과 별개로 공소 제기에 많은 문제가 있고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동영상 속 인물에 대한 진실 공방이 김 전 차관 사건에서 가장 주목받는 것과는 별개로 1심 선고 결과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전망이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을 특가법상 뇌물 혐의로 기소하면서 2006년 9월~2007년 12월 강원 원주 별장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오피스텔 등지에서 성접대를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로 공소사실에 포함했다.

지난 15일 열린 윤씨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김 전 차관과 관련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혐의에 대해 면소 또는 공소기각 판결을 내렸다. 앞서 2013년과 2014년 검찰은 두 차례 성접대 의혹과 관련한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분한 바 있다.

다만 이 사건에 대해 두 차례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검찰을 질타하면서 성접대가 있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재판부는 “(검찰은) 5년이 지난 현재에 이르러서야 김 전 차관에게는 뇌물죄를, 윤씨에게는 강간치상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며 “검찰이 2013년 적절히 공소권을 행사했으면 그 무렵 피고인이 적절한 죄목으로 법정에 섰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차관이 윤씨처럼 성접대 뇌물 관련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는다고 해서 모든 혐의를 벗는 것은 아니다. 그는 성접대 의혹을 제외하더라도 2007년 1월~2008년 2월 윤씨로부터 3100만원 상당의 금품 등 1억3000만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 2003년 8월~2011년 5월 다른 사업가 최모씨로부터 5000여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재판 진행 도중 모 저축은행 회장 김모씨로부터 1억5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추기기소돼 뇌물 혐의액이 총 3억원을 넘는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차관의 결심공판에서 징역 12년에 벌금 7억원을 구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