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국내 ESS 시스템 안전성 확보 기술 국제표준화 추진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

정부, 국내 ESS 시스템 안전성 확보 기술 국제표준화 추진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7.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핵심 장비인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스템 관련 기술의 국제 표준화에 속도를 낸다. 정부가 지난 6월 ESS 화재에 대한 원인 조사 결과와 안전강화 대책을 발표한 이후에도 5건의 화재가 추가로 발생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국내 ESS 시장 대표주자인 삼성SDI와 LG화학이 지난달 ESS 안전성 강화를 위한 고강도 대책을 내놓은 가운데 정부는 우리나라에서 연구·개발된 ESS 시스템 안전성 확보 기술의 국제표준 반영을 추진할 방침이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개최된 ‘ESS 시스템 국제표준화 회의’에 안전·시험 분야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했다.

우리 대표단은 이번 회의에서 국제 전문가들과 ESS 시스템 안전 강화 방안과 시험·검증 방법을 논의했다. ESS 안전에 영향을 주는 온도·습도·먼지 등에 대한 조건을 강화하는 우리 기술을 제안해 신규 프로젝트로 공식 승인받는 한편 현재 작업 중인 국제표준안에 국내 ESS 시스템 비상전원 적용 가이드라인을 반영했다.

특히 전기안전·온도시험·전자파시험 등 시험 방법이 포함된 ‘리튬이온배터리 ESS 시스템 안전요구사항’ 표준안을 발표하고 향후 국제표준안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팀 구성도 제안했다.

정부가 국내 ESS 시스템의 안전성 확보에 힘을 싣는 것은 잇단 화재로 실적 직격탄을 맞은 국내 ESS 시장 회복을 위해서다. 2017년 8월부터 현재까지 발생한 국내 ESS 화재는 총 28건으로, 이 가운데 5건은 지난 6월 정부가 ‘ESS 사고 조사결과 및 안전대책’을 발표한 이후 발생했다. 이 여파로 국내 ESS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삼성SDI와 LG화학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1.3%, 36.9% 급감했다.

삼성SDI와 LG화학이 지난달 ESS용 배터리에 대한 자체 안전 강화 대책을 발표했으나 내년까지는 시장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배터리 업계가 ESS 화재 확산 방지책을 내놨지만, 명확한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으면 ESS 수요 감소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ESS 화재 발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민관합동으로 2차 조사위원회 구성을 추진하는 한편 ESS 시스템의 안전성 강화를 목표로 국내 ESS 시스템 기술의 국제표준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 ESS 국제표준화 회의에서 보다 안전한 ESS 시스템을 위한 국제표준 개발 프로젝트의 주도권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독일·이탈리아 등과 협력해 ESS 시스템의 안전성 강화와 우리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위한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