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년공약·인재영입…여야 2030 표심잡기 경쟁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청년공약·인재영입…여야 2030 표심잡기 경쟁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7.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 '조국'에 잃은 지지층 되찾기
모병제·청년신도시 잇단 정책내놔
한국, 정시확대 등 법안 처리 박차
19일 홍대서 청년정책 비전 발표
[포토] 국회 본회의 '2018회계연도 결산 가결'
국회 본회의장./아시아투데이DB.
여야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청년 표시 잡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정치권은 2030 표심 향배가 총선의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모병제와 청년신도시 등 정책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조국 사태’로 잃은 청년 표심 되찾기에 집중하고 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이번주 청년 정책 비전 발표를 앞두고 있고 정시확대 법안과 청년기본법 등 처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서 어느 정당이 청년들의 표심을 움직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민주당은 젊은 층을 겨냥한 각종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 민주당은 청년신도시 조성, 전·월세 현금 지원 등 청년 주거 지원 정책 등을 총선 공약으로 검토 중이다.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지난 7일 모병제 전환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민주당이 청년 표심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민주당은 총선 준비 기구에도 청년층을 대거 투입하고 실제 선거에서도 청년 비중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총선기획단 15명 중 4명을 프로게이머 출신 유튜버 황희두(27)씨 등 2030 청년으로 꾸렸다.

또 총선 후보 경선 심사 시 청년에 대한 가점 범위를 10∼20%에서 10∼25%로 확대하는 내용의 공천룰을 확정했다. 지난 15일에는 청년 정책의 하나로 청년지방의원협의회를 출범하고 맞춤형 청년 정책과 공약 발굴을 약속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기자간담회에서 “관련 예산을 통해 국민취업지원제도를 뒷받침하고, 실업부조를 확대해 청년들의 취업을 책임 있게 지원하겠다”면서 “여야가 협의해 공동발의한 청년기본법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당, 청년 표심잡기 행보 시동…황교안, 대학가서 청년 직접 만나 정책 발표

한국당도 청년 표심잡기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청년들로 구성된 자문그룹 ‘2030 희망디자이너 클럽’을 조직해 이들의 쓴소리를 듣는 워크숍을 열기도 했다.

또 청년기본법 통과에도 당력을 모으고 있다. 청년기본법은 취업을 원하는 자로 한정된 청년고용촉진특별법의 청년 규정을 19∼34세의 사람으로 확대하고 고용·주거 등 다양한 분야에 청년정책을 도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뼈대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기본법이 온다’ 토론회에서 “청년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고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19일 홍익대 인근에서 직접 청년정책 비전을 발표하며 청년과의 스킨십 확대에 나선다. 이번에 발표될 비전은 내년 총선에서 제시될 청년 공약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발표 현장에서 청년들로부터 정책 아이디어나 당에 대한 비판을 듣는 대화의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