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부산 찾은 황교안…보수통합 여론 불지피기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울산·부산 찾은 황교안…보수통합 여론 불지피기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7. 1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YONHAP NO-3103>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부산 서면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주말 부산과 울산을 찾아 “우리가 희생하며 나아가야 된다”면서 보수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보수 대통합을 성사시키려면 한국당이 가진 기득권 일부를 내려놓는 게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한 언급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주말인 16일 울산 대현체육관에서 열린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울산 결의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어려운 싸움이 시작됐다. 한국당의 힘만으로 이길 수 있으면 좋겠지만 지금 우리가 많이 힘들어졌다”고 진단했다. 특히 황 대표는 “우리가 앞장서서 희생하며 나아가야 된다. 그러면 국민들이 우리와 함께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정부는) 2년 반 동안 경제를 다 망가뜨렸다. 안보·외교 다 망가졌다”면서 “지금 세계가 다 우리나라를 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정의와 공정을 입으로 뱉던 자들이 한 짓이 뭔가, 거짓말·불의·위선·가짜·특권 이거 다했다”면서 “우리가 이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총선에서) 이겨야만 된다.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야 된다”면서 “함께 싸워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키자”고 호소했다.

이날 황 대표는 부산으로 이동해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도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이 정부의 나라 망가뜨리기를 하나하나 이야기하다 보면 밤이 다 샐 것 같다”면서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다. 정말 분노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선거법을 막지 않으면 좌파독재가 된다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이 두 악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힘줘 말했다.

황 대표는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황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오는 23일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에 대해 “(문재인정부는) 지소미아가 종료돼도 국익에 손실이 없을 것처럼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대로 지소미아가 종료되면 한·일 관계는 더욱 악화될 것이고 북한과 중국은 그 틈을 더 파고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문재인정권은 한·미동맹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더 이상 우리 국익과 반대로 가는 역주행을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