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반도체 매출 인텔 1위, TSMC가 3위…삼성전자·SK하이닉스 굴욕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8℃

도쿄 14.4℃

베이징 3℃

자카르타 32.6℃

반도체 매출 인텔 1위, TSMC가 3위…삼성전자·SK하이닉스 굴욕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
서버용 고성능 SSD, 고용량 D램 DDR4/제공=삼성전자
올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반도체 매출이 나란히 부진해 인텔과 TSMC에 글로벌 반도체업계 1위와 3위 자리를 각각 내줄 것으로 전망됐다.

1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상위 15개 업체의 반도체 매출은 3148억9000만달러(약 367조77억원)로 작년(3693억5000만달러) 대비 15% 줄어들 것으로 관측됐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반도체 매출은 작년 대비 각각 29%, 38%씩 급감한 556억1000만달러(약 64조8000억원), 228억8600만달러(약 26조6000억원)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따라 작년 1위를 기록했던 삼성전자는 2위로, 3위였던 SK하이닉스는 4위로 각각 떨어지게 된다.

반면 미국 인텔은 작년과 같은 수준의 매출을 기록해 전체 1위에, 대만 TSMC도 매출이 1% 소폭 증가해 3위에 오를 것으로 추정됐다.

IC인사이츠 측은 “1993년부터 업계 1위를 지켜오던 인텔은 2017∼2018년 삼성전자에 1위 자리를 내줬다”면서 “다만 올해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34% 줄어들면서 인텔이 1위를 탈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일본 소니의 반도체 매출이 작년 대비 24% 급증해 성장률 1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매출은 95억5200만달러(약 11조1천억원)로 작년 15위에서 올해 11위로 올라설 것이라는 관측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