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새로운 성공 이미지 녹인 더 뉴 그랜저 출시…11만대 판매 목표, 새 역사 쓴다
2019. 12. 1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14.4℃

베이징 2.7℃

자카르타 32℃

현대차, 새로운 성공 이미지 녹인 더 뉴 그랜저 출시…11만대 판매 목표, 새 역사 쓴다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전계약 11영업일만에 3만2179대 계약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라디에이터 그릴…미래 지향적 이미지 극대화
고급 소재로 프리미엄 세단 이미지 완성…미세먼지 감시 센서 적용 등 하이테크 기술 접목
KakaoTalk_20191119_114309215_01
윤성훈 현대차 대형총괄 1PM 상무가 19일 경기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진행된 더 뉴 그랜저 출시 행사에서 새롭게 적용된 기술들을 설명하고 있다./bipark@
6세대에 걸쳐 진화해 온 현대자동차 대표 세단 그랜저가 풀체인지급으로 변화된 얼굴로 돌아왔다. 더 뉴 그랜저는 세대변경 모델이 아님에도 사전계악 기간동안 3만대가 넘는 계약이 이뤄지는 등 출시 전부터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 모습이다. 현대차는 더 뉴 그랜저 출시를 계기로 그동안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위주의 제품믹스에서 벗어나 신형쏘나타와 함께 세단 시장에서 다시한번 국민 브랜드의 명성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19일 경기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진행된 더 뉴 그랜저 공식 출시 행사에서 장재훈 현대차 국내사업본부 부사장은 “이 시대 성공의 의미는 달라졌고, 그랜저도 지금까지 이미지를 넘어서는 변신을 시도 했다. 사전계약 3만대 이상 계약되면서 한국 자동차 역사상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며 “페이스리프트 임에도 대대적인 변화를 시도한 것은 고객 니즈에 적극 대응하기 위함이었고, 이를 고객들이 인정해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부사장은 “더 뉴 그랜저는 신차수준의 변화·영포티(YOUNG 40)·세단의 부활로 설명할 수 있다”며 “고객의 니즈에 적극 대응하고 차별화된 상품성으로 젊은 중년의 니즈를 만족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SUV위주였던 시장에서 세단 시장의 활기를 띠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11만대 판매 목표를 달성해 국가대표 준대형 세단으로 자리매김하겠다” 덧붙였다.

더 뉴 그랜저는 파격적인 전면부 디자인과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럭셔리한 실내 디자인으로 출시 이전부터 세간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더 뉴 그랜저는 지난 4일부터 18일까지 영업일 기준 11일 간 진행된 사전계약에서 3만2179대의 계약을 달성했다. 이는 기존 6세대 그랜저가 가지고 있던 2만7491대(14일간 사전계약)보다 4688대 이상 많은 수치다.

KakaoTalk_20191119_114309215_10
19일 경기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공개된 더 뉴 그랜저/bipark@
특히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기존 풀체인지 모델을 뛰어넘은 것은 한국 자동차 산업 역사상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앞서 더 뉴 그랜저는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7294대를 기록, 사전계약 첫날 기준 한국 자동차 역대 최다 계약 기록을 경신하며 판매 흥행을 예고한 바 있다. 이는 2016년 11월 6세대 그랜저의 사전계약 첫날 기록은 1만5973대보다 1321대 초과 달성한 성적이다.

그랜저는 1986년 1세대 그랜저가 출시된 이후 올해 10월까지 총 221만6747대가 판매된 현대차의 대표 세단이다. 내수시장에서만 183만1533대가 팔렸다. 2011년 그랜저XG가 10만5649대가 판매되며 연간 내수판매량 10만대를 넘어섰고, 2017년 6세대 모델인 그랜저IG가 11만1818대가 팔리며 그 존재감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더 뉴 그랜저는 전장이 4990㎜로 기존보다 60㎜ 늘어났다. 휠베이스(축간거리)와 전폭도 기존 대비 각각 40㎜, 10㎜ 늘어난 2885㎜와 1875㎜로 더 넓고 쾌적한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특히 외장은 ‘파라메트릭 쥬얼(Parametric Jewel)’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 주간주행등(DRL)이 일체형으로 구성된 전면부 디자인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이며 그랜저만의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었다.

KakaoTalk_20191119_114309215_09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 전무가 19일 경기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진행된 더 뉴 그랜저 출시 행사에서 더 뉴 그랜저의 실내 디자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bipark@
실내는 고급스러운 소재와 하이테크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를 배치해 프리미엄 세단으로서의 가치를 높였다. 인체공학적인 플로팅 타입의 전자식 변속버튼(SBW)과 고급 가죽 소재가 적용된 센터콘솔, 64색 앰비언트 무드 램프와 현대차 최초로 탑재된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 등이 고급스러운 감성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미세먼지 감지 센서를 적용, 차량 내 공기 오염 수준을 △매우 나쁨 △나쁨 △보통 △좋음 4단계로 알려주며, 초미세먼지(1.0~3.0㎛)를 99% 포집할 수 있는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차량 내 공기질을 관리할 수 있게 했다.

또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기술을 비롯해 자동차 전용도로까지 확대 적용된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후측방 모니터(BVM) △안전 하차 보조(SE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최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이 다양하게 적용됐다.

더 뉴 그랜저는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되며,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2.5 가솔린 3294만원 △3.3 가솔린 3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원(세제혜택 후) △일반 판매용 3.0 LPi 3328만원부터 시작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